전체기사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체기사
정치
민주 강원경선, 文 45.8%로 1위…孫 2위 다음은 충북
기사입력: 2012/08/28 [18:49]  최종편집: ⓒ CBC미디어
트위터 페이스북
 
 
CBCi

[CBC뉴스] 모바일 투표 논란으로 경선 파행으로 치닫던 민주당 경선이 재개돼 강원 원주에서 세 번째 경선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지역 경선 결과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후보는 유효투표 6187표 가운데 2837표(45.8%)를 얻어 1위에 올랐으며, 손학규 후보는 2328표(37.63%)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두관 후보(678표, 10.96%), 정세균 후보(344표, 5.56%)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문 후보는 제주와 울산의 경선 결과를 합하면 1만9811표를 기록해 7615표를 얻은 2위 손학규 후보를 1만2196표차로 앞섰다.

이어 3위는 김두관 후보로 6676표를 얻었으며, 정세균 후보는 1696표를 기록해 4위에 그쳤다.

문 후보는 개표 결과 발표 직후 “이겼지만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위보다 중요한 게 경선에서 정권교체의 강력한 힘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다가가고 신뢰받는 경선이 더욱 중요하다”며 “걱정 끼쳐 송구하고 더 좋은 경선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 동안 충북지역 시민·당원 모바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며, 시민·당원 투표소투표는 29일 하루 동안 실시된다.

한편 앞서 민주통합당에서는 비(非)문재인 후보들이 모바일 투표의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경선을 중단하는 등 당내에서 파행을 겪었다.

지난 25일 제주 경선이후 김두관 후보는 “제주도 선거인단 중 1만3000여명이 본인이 직접 선거인단에 가입해 놓고도 불참한 것으로 처리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당 선관위는 이들이 제기한 공정성 논란에 대해 ARS 중간에 전화를 끊어 미투표 처리된 사례가 모바일 선거인단의 1.8% 미만임을 확인했다.

이후 비문재인 후보 3명은 경선 중단 명분이 사라져, 결국 28일 경선에 복귀했다.
 
CBC뉴스 최소리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얼굴이 보이고 목소리가 들리는 댓영상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베스트 댓영상

CBC뉴스 권종영 아나운서

유승민 원내대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15/07/06 [14:41]

CBC뉴스 도수진 아나운서

유명인의 기부 행렬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은?

15/06/26 [15:23]

여기는! Here - Canada

집집마다 보트 선착장이...부러워

15/07/04 [13:51]

'1600 판다+' 잠실 상륙

판다는 사랑입니다

15/07/03 [15:23]

많이 본 뉴스

'통누리 꼬꼬마 과학자'가 알려주는 메르스
많이 볼 뉴스
썸네일 이미지
[응답 2015] 박 대통령과 유 원내대표의 갈등 '격화' 어쩌나
썸네일 이미지
'함께해요'…아름다운 댓글문화 만들기
썸네일 이미지
‘faceple 리포팀’ 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썸네일 이미지
대부업 광고 판치는 가운데 이어지는 '기부' 행렬
썸네일 이미지
메르스 공포 어디서 왔나…포털에서 보이는 언론의 모습은?
썸네일 이미지
방미 일정 연기한 박근혜 대통령, 여러분의 생각은?
썸네일 이미지
질병 넘어 공포로…메르스 확산과 질병관리본부
썸네일 이미지
'유승준 vs. 병무청', 당신의 선택은?
썸네일 이미지
에볼라 전쟁터에서 돌아온 24명의 영웅, 그들에게…
썸네일 이미지
[TV 5] 유승민, 여론조사에서도 지지?…'국민 바라보라'
썸네일 이미지
[TV 5] '작가'로 변신한 구하라, '네일하라' 팬 사인회 현장
썸네일 이미지
[TV5] 축구 미생들의 완생 도전기…'청춘FC 헝그리 일레븐'
썸네일 이미지
[TV 5] 잠실 한복판에 '판다' 급습…'1600 판다+'
썸네일 이미지
[TV 5] 열광의 축제 한 마당, '캐나다 데이'
썸네일 이미지
[TV 5] 이미지로 먹고 사는 연예인, 기부 '권장'-대부업 '지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