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체기사
정치
민주 강원경선, 文 45.8%로 1위…孫 2위 다음은 충북
기사입력: 2012/08/28 [18:49]  최종편집: ⓒ CBC미디어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CBCi

[CBC뉴스] 모바일 투표 논란으로 경선 파행으로 치닫던 민주당 경선이 재개돼 강원 원주에서 세 번째 경선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지역 경선 결과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후보는 유효투표 6187표 가운데 2837표(45.8%)를 얻어 1위에 올랐으며, 손학규 후보는 2328표(37.63%)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두관 후보(678표, 10.96%), 정세균 후보(344표, 5.56%)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문 후보는 제주와 울산의 경선 결과를 합하면 1만9811표를 기록해 7615표를 얻은 2위 손학규 후보를 1만2196표차로 앞섰다.

이어 3위는 김두관 후보로 6676표를 얻었으며, 정세균 후보는 1696표를 기록해 4위에 그쳤다.

문 후보는 개표 결과 발표 직후 “이겼지만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위보다 중요한 게 경선에서 정권교체의 강력한 힘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다가가고 신뢰받는 경선이 더욱 중요하다”며 “걱정 끼쳐 송구하고 더 좋은 경선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 동안 충북지역 시민·당원 모바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며, 시민·당원 투표소투표는 29일 하루 동안 실시된다.

한편 앞서 민주통합당에서는 비(非)문재인 후보들이 모바일 투표의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경선을 중단하는 등 당내에서 파행을 겪었다.

지난 25일 제주 경선이후 김두관 후보는 “제주도 선거인단 중 1만3000여명이 본인이 직접 선거인단에 가입해 놓고도 불참한 것으로 처리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당 선관위는 이들이 제기한 공정성 논란에 대해 ARS 중간에 전화를 끊어 미투표 처리된 사례가 모바일 선거인단의 1.8% 미만임을 확인했다.

이후 비문재인 후보 3명은 경선 중단 명분이 사라져, 결국 28일 경선에 복귀했다.
 
CBC뉴스 최소리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얼굴이 보이고 목소리가 들리는 동영상댓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1 
많이 본 뉴스
좋은 책의 발견 - 다산몰
광고
많이 볼 뉴스
faceple
썸네일 이미지
‘전설의 마녀’ 제작발표회 현장 속으로
썸네일 이미지
[국감] 공정위 솜방망이 징계 비난 ‘봇물’
썸네일 이미지
갤럭시노트4 vs 아이폰6, 소비자 선택은?
썸네일 이미지
제2롯데월드 개장 논란에 시민들 ‘불안’ 이구동성
썸네일 이미지
시민들 분노 폭발 “동서식품, 동물과 같다”
썸네일 이미지
이석우 국감, 여당 맹공에도 '입장 단호'
썸네일 이미지
기획재정위원회, 기획재정부 국감
썸네일 이미지
이부진 이혼소송에 “안타깝지만 무관한 일”
썸네일 이미지
카카오톡 사찰 논란, “사생활 침해 우려돼”
여론 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