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체기사
정치
민주 강원경선, 文 45.8%로 1위…孫 2위 다음은 충북
기사입력: 2012/08/28 [18:49]  최종편집: ⓒ CBC미디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CBCi

[CBC뉴스] 모바일 투표 논란으로 경선 파행으로 치닫던 민주당 경선이 재개돼 강원 원주에서 세 번째 경선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가 강원지역 경선 결과 1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후보는 유효투표 6187표 가운데 2837표(45.8%)를 얻어 1위에 올랐으며, 손학규 후보는 2328표(37.63%)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두관 후보(678표, 10.96%), 정세균 후보(344표, 5.56%)가 각각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문 후보는 제주와 울산의 경선 결과를 합하면 1만9811표를 기록해 7615표를 얻은 2위 손학규 후보를 1만2196표차로 앞섰다.

이어 3위는 김두관 후보로 6676표를 얻었으며, 정세균 후보는 1696표를 기록해 4위에 그쳤다.

문 후보는 개표 결과 발표 직후 “이겼지만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위보다 중요한 게 경선에서 정권교체의 강력한 힘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다가가고 신뢰받는 경선이 더욱 중요하다”며 “걱정 끼쳐 송구하고 더 좋은 경선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이틀 동안 충북지역 시민·당원 모바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며, 시민·당원 투표소투표는 29일 하루 동안 실시된다.

한편 앞서 민주통합당에서는 비(非)문재인 후보들이 모바일 투표의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경선을 중단하는 등 당내에서 파행을 겪었다.

지난 25일 제주 경선이후 김두관 후보는 “제주도 선거인단 중 1만3000여명이 본인이 직접 선거인단에 가입해 놓고도 불참한 것으로 처리됐다”며 의혹을 제기한 것.

그러나 당 선관위는 이들이 제기한 공정성 논란에 대해 ARS 중간에 전화를 끊어 미투표 처리된 사례가 모바일 선거인단의 1.8% 미만임을 확인했다.

이후 비문재인 후보 3명은 경선 중단 명분이 사라져, 결국 28일 경선에 복귀했다.
 
CBC뉴스 최소리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얼굴이 보이고 목소리가 들리는 댓영상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베스트 댓영상

억대 도박설 관련 태진아 기자회견

흥분한 태진아

15/03/24 [14:02]

토토즐 슈퍼콘서트 제작발표회

플래쉬몹

15/03/19 [15:20]

민아 솔로앨범 쇼케이스

나도 여자예요4

15/03/16 [13:40]

함께해요 우리우유 행사

EXID 축하공연3-1

15/02/26 [16:54]

함께해요 우리우유 행사

EXID 축하공연 1-1

15/02/26 [15:54]

제20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축하공연 AOA 사뿐사뿐4

15/02/24 [13:21]

많이 본 뉴스

윤진서, 진정 아름다움에 대한 조언 ‘자신
좋은 책의 발견 - 다산몰
많이 볼 뉴스
썸네일 이미지
'함께해요'…아름다운 댓글문화 만들기
썸네일 이미지
얼굴 보이고 목소리 들리는 '페이스플'…이렇게 쓰세요
썸네일 이미지
‘당신도 악마의 글을 남겼나요?’
썸네일 이미지
'좋은 책 산타' 여원 미디어 대표 김동휘,'탄탄스토리'
썸네일 이미지
'열정을 마시며 꿈꾸는…구스토(gusto) 커피 이야기'
썸네일 이미지
[HOT] 태진아 억대 도박설 관련 기자회견 현장
썸네일 이미지
‘토토가’ 열풍 이어 팬들 마음 사로잡는다
썸네일 이미지
이병호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현장
썸네일 이미지
김영란, 김영란법 관련 입장 표명
썸네일 이미지
리퍼트 대사 쾌유 비는 순수한 마음들
썸네일 이미지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작하는 3월, 새 학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