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05:46 (수)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항공&여행비밀  비밀 부산 서면에 위치한 투헤븐호텔 고발합니다 억울합니다 도와주세요.NEW 김은영단박접수 2024-07-24 02:16
항공&여행비밀  비밀 부산 서면에 위치한 투헤븐호텔 고발합니다 억울합니다 도와주세요.NEW 김은영단박접수 2024-07-24 02:16
보험비밀  비밀 허위의료자문NEW 송기복단박접수 2024-07-23 23:12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진안군청을 고발합니다. 유라단박접수 2024-07-16 02:00
전체비밀  비밀 의성지역 ,공무원,지역단체로 부터 10년이상 24시간 휴대폰 해킹으로 감시 미행을 받고 있습니다 이상용단박접수 2024-07-15 10:11
전체 탈세 탈루 김만술단박접수 2024-07-12 12:34
전체 신발을 구매했는데 사이즈만 지워서 보냈습니다 송홍철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6-20 07:59
보험 사고보험금지급에관련하여,, 김재현게시완료 2024-06-14 00:01
은행 인천 중구 힐스테이트 하버하우스 사업자 작업 대출 제보 홍길동게시완료 2024-06-12 16:05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인권위의 능동적인 성차별...성차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 강현승게시완료 2024-06-02 21:15
통신&OTT비밀  비밀 쏠리드&패러렐와이어리스 파트너쉽으로 전력수요81%감소 / 뉴올리언스모리얼컨벤션5G사업자건 김현민게시완료 2024-05-29 13:29
식음료비밀  비밀 아기이유식 필름지, 배달음식 필름지를 더러운 공장에서 무허가 불법 제조해서 전국 배달, 포장 시장에 유통 강주승게시완료 2024-05-24 21:12
서비스 보훈대상자 부당 권고사직을 이용한 다른 보훈대상자 채용에 따른 비리 조진현게시완료 2024-05-24 19:19
유통 크리스챤디올의 갑질 오영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22 11:36
정부&공공기관 강제성추행과 공무원의 공문서위조개인정보법위반 직무유기관련공무원10명내외 정하린게시완료 2024-05-19 01:17
기타비밀  비밀 sns로 유인하는 사기 범죄 김지우게시완료 2024-05-16 11:45
기타비밀  비밀 부산1등 기업 리노공업 삼촌이 조카의 인생을 무너뜨림 김병찬추가자료요청 2024-05-14 14:14
전체 유튜브에서 구제.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 정유일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13 11:22
기타 건물주의 횡포 이재식게시완료 2024-05-09 22:01
전체 개구리소년 특보 김해운(프로파일러)게시완료 2024-05-06 14:09
icon 제보하기
[동화칼럼 ①] '그날의 설렘'
상태바
[동화칼럼 ①] '그날의 설렘'
  • CBC뉴스
  • 승인 2018.03.15 1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때부터 우리 집에는 책이 많았다. 나이에 맞는 동화책이며 명작전집이 책꽂이에 한가득이었다.

재미있는 책은 열 번이고 스무 번이고 반복해서 읽는 것을 좋아했던 탓에 어떤 책은 삽화까지 따라 그릴 수 있을 정도로 보기도 했다.

그때의 내 모습과 동화작가로서의 나를 보면 ‘동화책’이라는 연결고리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 같아 신기할 때가 있다.

동화작가라기에는 여전히 부족한 게 많지만 곰곰이 생각해 본다. 어린이 동화책을 쓸 때에는 왜 행복할까? 그건 아마도 마음껏 엉뚱해질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건 신 나는 일이다. 악어가 말을 해도 되고, 집안에서 공룡을 키울 수도 있고, 달력을 흔들면 숫자들이 우수수 떨어지기도 한다. 

말을 배우고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아이들이 제일 많이 하는 말이 아마 “왜?”일 것이다.

“엄마 저 나뭇잎은 왜 빨개?”
“단풍이 들어서 그래.”
“왜?”

왜냐니. 사실 아이들의 이야기는 거기 어디쯤에서 시작된다. 누가 간밤에 나뭇잎을 빨간색으로 다 색칠해버린 건 아닐까. 혹은 나무가 감기에 걸려서 벌겋게 열이 오른 건 아닐까.

어쩌면 아이들이 엄마에게 듣고 싶은 대답은 ‘단풍이 들어서’가 아니라 이런 기상천외한 상상 속의 대답일지도 모른다. 동화는 정답은 아니지만 아이들이 원하는 것 속에서 등장하게 된다.

나의 첫 책, 러브장

대학 시절, 나는 문예창작학과 학생이었다. 문창과는 다른 과에 비해 과외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졸업하면 어떤 일을 할지 선명하게 그려지지도 않았다.

2학년 가을쯤, 선배들과 함께 편집 실무 스터디를 시작했다. ‘준비된 출판 실무자’가 되자는 것이 스터디를 만든 선배의 목적이었다.

스터디에서는 ISBN(국제표준도서번호인데 대개 책의 가장 뒤표지에 있다.) 읽는 법, 기획안 작성법, 출판 과정, 인쇄 절차 등 편집 실무에 관한 것을 공부했다. 선배들은 졸업 후 작은 기획사에 들어가 일하고 경력을 쌓아나갔다.

졸업을 한참 앞둔 나는 본인의 이름이 실린 글을 쓰고 편집자로 일하는 선배들이 근사해 보였다. 꽤 진지하게 나의 미래는 어떨까 고민하기도 했다.  그때 출판사에서 일하던 선배가 러브장을 만들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을 했다.

당시 초등학생 사이에서는 공책에 ‘내가 너를 좋아하는 이유’ 등을 적고 꾸며 교환하는 것이 유행이었다. 러브장은 바로 이런 목적으로 기획된 아이템인데 초등학생이 타깃인 상품이었다. 다른 회사에서는 러브장이 나온 적이 없었기에 나는 구체적인 기획과 구성을 혼자 해야 했다.

당시 선배가 주겠다는 원고료는 한 달 동안 과외를 하면 벌 수 있는 돈의 두 배나 되는 액수였다. 돈도 돈이었지만 책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설레었다.

우선 동네 문구점에 가서 하드커버로 된 연습장을 두 권 샀다. 초등학생의 시선으로 내용을 구성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남자아이가 여자아이에게 주는 러브장과 여자아이가 남자아이에게 주는 러브장, 이렇게 두 권을 만들기로 마음먹은 뒤 연습장에 그림을 그리고 글을 채워 넣을 공간을 정성껏 꾸며 선배에게 가져갔다. 

기획안 정도만 구성해 오리라 생각했는지 선배는 내가 내민 러브장을 보며 무척이나 놀라는 기색이었다.

그해 가을 <좋아해 사랑해>라는 제목의 기획 도서가 나왔다. 직접 구성해 만든 러브장이었다. 출간 소식을 들은 친구는 나를 이끌고 교보문고로 갔다. 친구는 자신에게 필요도 없는 그 책을 계산대 위에 올려놓았다.

기꺼이 첫 독자가 되어주겠다던 그 친구 덕분이었는지, 내가 만든 책이 서점에 진열된 것을 본 그날 나는 가슴이 두근거려 잠을 잘 이루지 못했다.

미니홈피의 일기장에는 그날의 설렘이 여전히 남아있다. 지금도 새로운 책이 나올 때마다 그 일기를 한 번씩 읽어본다. 꿈이라는 건 그래서 신기하다.

동화작가 김혜련 칼럼

꿈을 꾸는 순간에는 바람이 어떻게 이루어질지 감도 잡을 수 없지만 돌이켜보면 이미 지나온 길이 되어있으니 말이다. 

당시 ‘이루고 싶은 꿈’의 목록에 가장 먼저 적었던 ‘내 이름이 적힌 책 한 권 내기’는 그렇게 완료된 꿈이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해바라기 음반대상
119,943 득표
44,328 참여
34.6%
2
그대가 웃으면 좋아 음반대상
62,990 득표
25,407 참여
18.2%
3
당신의 카톡사진 음반대상
33,409 득표
13,576 참여
9.6%
4
소나기 음반대상
23,955 득표
13,016 참여
6.9%
5
오늘밤에 음반대상
21,520 득표
8,665 참여
6.2%
6
사랑 너였니 (Remix ver.) 음반대상
14,436 득표
5,693 참여
4.2%
7
Hard To Say I'm Sorry 음반대상
10,828 득표
4,969 참여
3.1%
8
La Libertà 음반대상
10,241 득표
3,896 참여
3%
9
연가(戀歌) 음반대상
9,374 득표
3,364 참여
2.7%
10
ERROR 405 음반대상
7,520 득표
2,313 참여
2.2%
11
유월의 시 음반대상
7,133 득표
2,098 참여
2.1%
12
연정 음반대상
5,870 득표
2,684 참여
1.7%
13
사랑은 하니까 (Prod. 최유리) 음반대상
4,812 득표
2,027 참여
1.4%
14
거북이 음반대상
3,077 득표
1,085 참여
0.9%
15
Impasto 음반대상
2,755 득표
996 참여
0.8%
16
웰컴투 삼달리 X 조용필 음반대상
2,639 득표
870 참여
0.8%
17
인생은 알록달록 음반대상
2,380 득표
842 참여
0.7%
18
pony 음반대상
1,967 득표
669 참여
0.6%
19
New Normal Life 음반대상
1,865 득표
577 참여
0.5%
20
눈물의 여왕 OST Part 8 음반대상
198 득표
93 참여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