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9:44 (금)
  • 서울
    B
    -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W
    3℃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2℃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3℃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3℃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W
    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R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
    미세먼지 좋음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단박접수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전체 갑질폭로 서아영추가자료요청 2024-01-20 02:20
기타 SSI Korea, “인공지능 시대, 개인의 디지털 신원을 보호하라”는 주제로 분산 신원의 기초 개념과 구현 교육 실시 SSI KOREA게시완료 2024-01-16 09:43
유통 쿠팡맨이 택배를 훔쳐갔습니다 남서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11 21:07
정부&공공기관 가정법원은 법령위반, 형사법원은 절차위반, 대법원은 헌법을 무시하고 하급법원 감싸기 이정환게시완료 2024-01-10 04:15
기타비밀  비밀 배우의 비밀연애를 제보합니다. 홍길동처리불가 2024-01-09 14:43
기타 경찰의 직무유기에 대하여 제보합니다. 박준영게시완료 2024-01-07 13:02
전체비밀  비밀 네이버 리뷰어뷰징 신고합니다. 이다행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06 14:36
기타비밀  비밀 국가보훈부 김지우게시완료 2024-01-04 08:23
기타 입주민 갑질로 인한 택배 대란 안용호게시완료 2024-01-03 16:50
기타비밀  비밀 안녕하세요. 저는 무용학원에서 아동학대를 당한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입니다. 익명게시완료 2023-12-27 15:30
기타비밀  비밀 보이스피싱 당했는데 경찰이 사건 접수 조차 안함 이근비게시완료 2023-12-23 00:01
자동차 렌터카를 강제로 반환하고 위약금까지 일방적으로 청구하는 대기업 횡포를 고발합니다. 박지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3-12-22 19:24
icon 제보하기
한국지방신문협회, “네이버, 지역 신문 말려 죽일 셈이냐”
상태바
한국지방신문협회, “네이버, 지역 신문 말려 죽일 셈이냐”
  • 강희영 기자
  • 승인 2019.03.16 0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방신문협회(이하 한신협)는 디지털 시대 지역뉴스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해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지역뉴스 차별 정책 개선을 촉구하고 공동 대응에 나선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전국 주요 9개 지방 신문사 발행인으로 구성된 한신협은 ‘포털의 지역언론 죽이기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채택했습니다. 성명서는 포털사이트가 뉴스 독점 채널을 가지면서 일부 매체 뉴스만 집중 노출시켜 지역 언론을 말살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주요 내용에는 포털사이트 뉴스 제공의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는 네이버의 횡포가 꼽힙니다. 한신협은 네이버가 모바일 콘텐츠 제휴사, 클러스터링 중심 뉴스를 우대하는 알고리즘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정부는 위기에 빠진 지역 언론이 활력을 회복해 지역 언론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역 언론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한신협은 이밖에 뉴스 유통을 장악하고 있는 포털 기업들이 이윤을 앞세워 언론 시장을 황폐화하고 있는 현 상황을 개선할 방안을 정부 당국이 즉각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국회에서 언론의 중앙 집중과 지역 언론 차별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법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회에 계류 중인 ‘포털의 위치기반 뉴스서비스’ 법안과 ‘지역뉴스 일정 비율 이상 노출 의무화’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건의했습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입니다.

사진=네이버

지역 언론의 운명이 절벽 끝에 섰다. 한 발만 더 밀리면 생명이 끝날 절체절명의 위기다.

정부와 정치권이 지역 언론의 위기를 외면하는 사이, 그나마 어렵게 버텨가던 지역 언론의 기반마저 뒤흔드는 일이 벌어졌다.

포털기업 네이버는 지난해 뉴스편집에서 손을 떼고 ‘구독자’ 중심의 모바일 뉴스환경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구독자’를 늘릴 수 있는 언론사는 콘텐츠 제휴계약을 맺어 네이버 채널 리스트에 올라 있는 44개 서울 매체에 불과하다.

지역 신문은 한곳도 없다. 콘텐츠 제휴가 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뉴스 편집 첫 화면에서 소외돼 왔던 지역 정론 언론은 이제 네이버에서 구독자를 늘릴 기회조차 갖지 못한다.

설상가상으로 네이버는 지난달 뉴스 검색 알고리즘마저 바꿨다. 네이버가 정한 기준에 따라 언론사에 점수를 매기고, 그 점수에 따라 검색 결과 리스트의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다. 이 알고리즘을 변경하지 않는 한 지역 언론의 기사는 발품을 팔아서 쓴 ‘단독’과 ‘1보’ 기사라도 검색 첫 화면에서 찾아보기 힘들게 됐다.

실제 지난 28일 부산 광안대교를 러시아 화물선이 충돌한 사건을 부산일보가 가장 먼저 동영상을 첨부해 1보를 전송했지만 네이버 뉴스 검색 상단은 뒤따라 쓴 서울의 제휴 매체 기사로 채워졌다. 

지역 신문의 기사는 검색 상단에 걸렸다 해도 콘텐츠 제휴사가 해당 뉴스를 쓰기 시작하면 비(非) 제휴매체인 지역 신문의 기사는 순식간에 밀려나는 것이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힘겹게 버티다 끝내 운동장 밖으로 밀려나는 참담함을 느낀다.

뉴스 품질 저해 때 상위 노출을 시키지 않겠다는 네이버의 설명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 비슷한 기사를 묶어주는 ‘클러스터링’ 기술을 악용한 언론사 기사는 여전히 검색 상단을 차지하고 있다. 언론사와 기자 바이라인만 다를 뿐 제목과 내용은 같은 기사들이다.

우리나라는 포털과 모바일을 통한 뉴스 유통 비중이 월등히 높다. 이같은 뉴스 유통시장의 특성을 감안할 때 현재와 같은 네이버의 지역 매체 배제는 디지털 뉴스 시장에서 지역의 목소리를 틀어막고 서울의 여론만 확대재생산하는 결과를 낳는다. 지역 매체에게는 디지털 공론장에서의 도편추방이나 다름없다.

지역 언론의 위축은 여론의 다양성을 보장하는 민주주의 위험이자 지방자치의 왜소화로 이어진다.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지역과의 상생’도 지역 언론을 통해 정책과 여론이 소통될 때 비로소 가능하다.

한국지방신문협회는 작금의 현실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심각한 상황으로 규정한다.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Hwang Yeong Woong 황영웅
70,285 득표
27,312 참여
30.6%
2
PARK JI HYEON 박지현
56,394 득표
21,928 참여
24.6%
3
Kim Ji Hoon 김지훈
20,423 득표
7,637 참여
8.9%
4
Jang Minho 장민호
20,166 득표
8,503 참여
8.8%
5
Son Tae Jin 손태진
13,499 득표
6,102 참여
5.9%
6
ENOCH 에녹
12,592 득표
4,473 참여
5.5%
7
Ahn Seong Hoon 안성훈
9,579 득표
3,427 참여
4.2%
8
Jeong Dong Won 정동원
8,362 득표
2,959 참여
3.6%
9
Bak Chang Geun 박창근
8,220 득표
2,472 참여
3.6%
10
Lee Chan won 이찬원
3,419 득표
1,808 참여
1.5%
11
Kang Hyung Ho 강형호
3,291 득표
1,340 참여
1.4%
12
YOUNGTAK 영탁
2,416 득표
1,025 참여
1.1%
13
Kim Hojoong 김호중
419 득표
152 참여
0.2%
14
JUNG KOOK BTS 정국
204 득표
106 참여
0.1%
15
Young Woong Lim 임영웅
137 득표
95 참여
0.1%
16
Jimin BTS 지민
53 득표
29 참여
0%
17
JIN BTS 진
16 득표
15 참여
0%
18
V BTS 뷔
9 득표
8 참여
0%
19
Roy Kim 로이킴
6 득표
5 참여
0%
20
SUGA BTS 슈가
6 득표
5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