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3 01:36 (화)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진안군청을 고발합니다. 유라단박접수 2024-07-16 02:00
전체비밀  비밀 의성지역 ,공무원,지역단체로 부터 10년이상 24시간 휴대폰 해킹으로 감시 미행을 받고 있습니다 이상용단박접수 2024-07-15 10:11
전체 탈세 탈루 김만술단박접수 2024-07-12 12:34
전체 신발을 구매했는데 사이즈만 지워서 보냈습니다 송홍철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6-20 07:59
보험 사고보험금지급에관련하여,, 김재현게시완료 2024-06-14 00:01
은행 인천 중구 힐스테이트 하버하우스 사업자 작업 대출 제보 홍길동게시완료 2024-06-12 16:05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인권위의 능동적인 성차별...성차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 강현승게시완료 2024-06-02 21:15
통신&OTT비밀  비밀 쏠리드&패러렐와이어리스 파트너쉽으로 전력수요81%감소 / 뉴올리언스모리얼컨벤션5G사업자건 김현민게시완료 2024-05-29 13:29
식음료비밀  비밀 아기이유식 필름지, 배달음식 필름지를 더러운 공장에서 무허가 불법 제조해서 전국 배달, 포장 시장에 유통 강주승게시완료 2024-05-24 21:12
서비스 보훈대상자 부당 권고사직을 이용한 다른 보훈대상자 채용에 따른 비리 조진현게시완료 2024-05-24 19:19
유통 크리스챤디올의 갑질 오영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22 11:36
정부&공공기관 강제성추행과 공무원의 공문서위조개인정보법위반 직무유기관련공무원10명내외 정하린게시완료 2024-05-19 01:17
기타비밀  비밀 sns로 유인하는 사기 범죄 김지우게시완료 2024-05-16 11:45
기타비밀  비밀 부산1등 기업 리노공업 삼촌이 조카의 인생을 무너뜨림 김병찬추가자료요청 2024-05-14 14:14
전체 유튜브에서 구제.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 정유일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13 11:22
기타 건물주의 횡포 이재식게시완료 2024-05-09 22:01
전체 개구리소년 특보 김해운(프로파일러)게시완료 2024-05-06 14:09
자동차비밀  비밀 테슬라 고객의 차량두번이나 파손.중고부품으로 수리후 새부품이라고 사기행각까지 소송중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29
정부&공공기관 영장없는 통신사실 확인자료 통신3사와 수사기관이 주고받아.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14
전체 수원하이테크 현대자동차의 무책임한처사 김승현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05 10:07
icon 제보하기
법무부, 아동인권 보장 강화 … "최근 학대 사건 다수 발생"
상태바
법무부, 아동인권 보장 강화 … "최근 학대 사건 다수 발생"
  • 심우일 기자
  • 승인 2020.06.11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CBC뉴스] 경남에서 발생한 계부 친모에 학대당한 여아 문제가 공분을 사고 있다. 피해 학생은 계부, 친모 등과 분리된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피해학생이 당한 체벌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상식을 초월하고 있다. 

경찰은 쇠사슬, 자물쇠, 프라이팬 등 이 학생을 괴롭힌 물건들을 압수한 상태라고 한다. 

학생은 식사도 하루에 한 끼만 먹고 집안에서도 철저하게 감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부모의 체벌로 인하여 아동이 사망에 이르게 되는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아동에 대한 체벌 금지를 민법에도 명확하게 규정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법무부는 민법상 체벌금지 법제화를 통해 아동인권을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법무부는 "민법상 징계권은 자녀를 보호하기 위해 사회통념상 허용될 수 있는 상당한 방법과 정도에 의한 것으로 해석되고, 그 범위에 신체적 고통이나 폭언 등의 정신적인 고통을 가하는 방식은 포함되지 아니합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만, 현행' 민법' 제915조 징계권 조항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체벌을 허용하는 것으로 오인될 수 있음이 지적되어 왔습니다."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법무부 '포용적 가족문화를 위한 법제개선위원회'는 ' 4월24일 아동의 권익 향상 및 평등하고 포용적인 가족문화 조성을 위해 필요한 법제 개선사항 중 하나로 민법 제915조 징계권을 삭제하고, 아동에 대한 부모의 체벌이 금지됨을 ?민법?에 명확하게 규정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현재 법무부는 “동의 인권 보호를 위하여 민법제915조 징계권 관련 법제 개선 및 체벌금지 법제화를 내용으로 한 민법 개정을 추진 중에 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Jeong Seo Joo 정서주
24,009 득표
8,085 참여
30.9%
2
Ga In Song 송가인
22,531 득표
9,869 참여
29%
3
Bin Ye Seo 빈예서
14,351 득표
4,433 참여
18.5%
4
Yang Ji Eun 양지은
6,266 득표
2,872 참여
8.1%
5
KIM DA HYUN 김다현
2,411 득표
897 참여
3.1%
6
MaiJin 마이진
2,062 득표
835 참여
2.7%
7
Hong Ji Yun 홍지윤
1,454 득표
597 참여
1.9%
8
IU 아이유
1,016 득표
633 참여
1.3%
9
Hong Ja 홍자
961 득표
339 참여
1.2%
10
JEON YU JIN 전유진
643 득표
290 참여
0.8%
11
Ailee 에일리
548 득표
138 참여
0.7%
12
Gaeun Eun 은가은
421 득표
169 참여
0.5%
13
IVE ∣ An Yu Jin 안유진
402 득표
105 참여
0.5%
14
Geum Jan Di 금잔디
232 득표
69 참여
0.3%
15
Jung Mi Ae 정미애
222 득표
85 참여
0.3%
16
BLACKPINK ∣ JENNIE 제니
38 득표
25 참여
0%
17
JEONG EUN JI 정은지
36 득표
20 참여
0%
18
BIBI 비비
21 득표
13 참여
0%
19
An Seol A 안설아
11 득표
10 참여
0%
20
LYn
10 득표
7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