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5 10:01 (토)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보험 사고보험금지급에관련하여,, 김재현단박접수 2024-06-14 00:01
은행 인천 중구 힐스테이트 하버하우스 사업자 작업 대출 제보 홍길동단박접수 2024-06-12 16:05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인권위의 능동적인 성차별...성차별 조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 강현승게시완료 2024-06-02 21:15
통신&OTT비밀  비밀 쏠리드&패러렐와이어리스 파트너쉽으로 전력수요81%감소 / 뉴올리언스모리얼컨벤션5G사업자건 김현민게시완료 2024-05-29 13:29
식음료비밀  비밀 아기이유식 필름지, 배달음식 필름지를 더러운 공장에서 무허가 불법 제조해서 전국 배달, 포장 시장에 유통 강주승게시완료 2024-05-24 21:12
서비스 보훈대상자 부당 권고사직을 이용한 다른 보훈대상자 채용에 따른 비리 조진현게시완료 2024-05-24 19:19
유통 크리스챤디올의 갑질 오영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22 11:36
정부&공공기관 강제성추행과 공무원의 공문서위조개인정보법위반 직무유기관련공무원10명내외 정하린게시완료 2024-05-19 01:17
기타비밀  비밀 sns로 유인하는 사기 범죄 김지우게시완료 2024-05-16 11:45
기타비밀  비밀 부산1등 기업 리노공업 삼촌이 조카의 인생을 무너뜨림 김병찬추가자료요청 2024-05-14 14:14
전체 유튜브에서 구제. 빈티지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 정유일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13 11:22
기타 건물주의 횡포 이재식게시완료 2024-05-09 22:01
전체 개구리소년 특보 김해운(프로파일러)게시완료 2024-05-06 14:09
자동차비밀  비밀 테슬라 고객의 차량두번이나 파손.중고부품으로 수리후 새부품이라고 사기행각까지 소송중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29
정부&공공기관 영장없는 통신사실 확인자료 통신3사와 수사기관이 주고받아. 이정게시완료 2024-05-06 06:14
전체 수원하이테크 현대자동차의 무책임한처사 김승현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5-05 10:07
기타비밀  비밀 경찰이 증거를 제출 했는대도 불구하고 증거를 묵살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나연게시완료 2024-05-03 12:56
기타 [오피스텔전세] 전세미끼매물 신고합니다 이희진게시완료 2024-05-01 15:00
기타 이사업체의 횡포(동해 참조은 익스프레스) 이사업체 고객추가자료요청 2024-04-29 16:12
유통비밀  비밀 쿠팡로켓배송을 이용했더니 택배가 길바닥에 버려진채로 발견됐습니다. 김태준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4-26 22:26
icon 제보하기
[기자수첩] "게임하며 번다" P2E, 공든 탑의 운명은?
상태바
[기자수첩] "게임하며 번다" P2E, 공든 탑의 운명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2.12.12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자료사진=본 기사와 무관.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최근 국내 ‘P2E(Play to Earn)’ 대표격인 위믹스(WEMIX)가 국내 주요 거래소에서 '상장폐지' 되면서 생태계가 요동쳤다. P2E는 블록체인 업계에서 주목받는 프로젝트이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번다”는 개념 하에 태동한 P2E는 게임을 즐기며 토큰까지 채굴가능하다는 점이 수많은 게이머를 매료시켰다. 게다가 세계 시장에서 P2E 프로젝트의 발전은 ‘현재진행형’이다.

게임 분야 벤처 캐피탈 기업인 ‘비트크래프트벤처스’는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이 500억 달러(12일 기준 한화로 약 65조6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게임 시장의 글로벌한 규모로 볼 때 이 정도의 액수라면 거대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단순히 블록체인과 게임의 ‘시너지’를 뛰어넘어 거대한 산업으로 분류될 수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그간 ‘국산’ P2E 업계는 바람 잘 날 없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진흥을 위한 제도화는 차치하고서라도 외부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그리 곱지만은 않았다. 그간 사행성을 이유로 당국에서 규제를 풀지 않고 있는 점만 봐도 향후 가야할 길이 멀다는 것을 암시하는 듯했다.

그럼에도 블록체인과 P2E라는 미래지향적인 기술에 대해서는 의심할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 여전히 일각에서는 긍정적인 평판이 잇따르고 있다. 

지금은 다소 부진하지만, 제도화가 이뤄진다면 이후에는 발전이 가속화 될 것이라는 기대다. 글로벌 시장에서 여전히 관심의 대상이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국내 업계는 성장통을 겪고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위믹스의 상폐가 곧 국내 P2E의 종결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국내 P2E 업계 한 관계자는 “해당 프로젝트의 경우 기술이나 보안적 사유가 아닌 다른 원인으로 인해 상폐 결정이 나온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 관점에서는 게임사들의 블록체인 관련 사업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발전을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내실화’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평소 P2E 게임을 즐겨왔다는 유저 A씨(동작구, 33세)는 “그동안 P2E게임을 자주 했는데, 국내 P2E는 유저 보호가 매우 미흡하다는 느낌이 든다”며 “좋은 프로젝트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내실을 기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유저 B씨(서초구, 20세)는 "채굴과 현금화가 어렵다"면서 준비 안된 프로젝트라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여러가지 난제에도 불구하고 국내 P2E는 수년간 내공을 다져왔다. 게임사가 자랑하던 인기 게임들을 블록체인 게임으로 재탄생시켰고, 다양한 글로벌 게임들을 온보딩하면서 생태계로 편입했다. 이 과정에서 자체 메인넷을 선보인 게임사들도 속속 나왔다.

'적공지탑기훼호'(積功之塔豈毁乎)라는 말처럼 공들인 탑은 쉽게 무너지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강이 흘러 바다에 이르듯, 국산 P2E가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로 스며 들어 제2의 도약을 이뤄내길 기대해본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권오성 기자수첩 사진.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kos@cbci.co.kr

관련기사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Kim Hye Yoon 김혜윤
134,531 득표
71,471 참여
51.2%
2
Kim Ji Won 김지원
116,242 득표
55,863 참여
44.2%
3
Kim You Jung 김유정
3,986 득표
1,488 참여
1.5%
4
Lee Se Young 이세영
3,243 득표
1,306 참여
1.2%
5
Park Eun Bin 박은빈
1,591 득표
566 참여
0.6%
6
Ahn Eun Jin 안은진
1,503 득표
391 참여
0.6%
7
Son Ye jin 손예진
617 득표
410 참여
0.2%
8
Hwang Jung Eum 황정음
461 득표
167 참여
0.2%
9
Lim Yoon A 임윤아
411 득표
193 참여
0.2%
10
Moon Chae Won 문채원
371 득표
121 참여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