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6:57 (화)
  • 서울
    H
    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3℃
    미세먼지 좋음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단박접수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전체 갑질폭로 서아영추가자료요청 2024-01-20 02:20
기타 SSI Korea, “인공지능 시대, 개인의 디지털 신원을 보호하라”는 주제로 분산 신원의 기초 개념과 구현 교육 실시 SSI KOREA게시완료 2024-01-16 09:43
유통 쿠팡맨이 택배를 훔쳐갔습니다 남서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11 21:07
정부&공공기관 가정법원은 법령위반, 형사법원은 절차위반, 대법원은 헌법을 무시하고 하급법원 감싸기 이정환게시완료 2024-01-10 04:15
기타비밀  비밀 배우의 비밀연애를 제보합니다. 홍길동처리불가 2024-01-09 14:43
기타 경찰의 직무유기에 대하여 제보합니다. 박준영게시완료 2024-01-07 13:02
전체비밀  비밀 네이버 리뷰어뷰징 신고합니다. 이다행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06 14:36
기타비밀  비밀 국가보훈부 김지우게시완료 2024-01-04 08:23
기타 입주민 갑질로 인한 택배 대란 안용호게시완료 2024-01-03 16:50
기타비밀  비밀 안녕하세요. 저는 무용학원에서 아동학대를 당한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입니다. 익명게시완료 2023-12-27 15:30
기타비밀  비밀 보이스피싱 당했는데 경찰이 사건 접수 조차 안함 이근비게시완료 2023-12-23 00:01
자동차 렌터카를 강제로 반환하고 위약금까지 일방적으로 청구하는 대기업 횡포를 고발합니다. 박지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3-12-22 19:24
icon 제보하기
[칼럼]‘희망이라는 말’
상태바
[칼럼]‘희망이라는 말’
  • 김석진 기자
  • 승인 2012.01.02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처롭다. 그래서 이 분을 떠나 보내는 게 무척 아쉽다. 정치인들에게 쓰는 말들이 있다. 장삼이사들도 아는 법칙이다.

공성보다 수성이 더 어렵다는 말이다. 수성이 어려운 것은 빼앗김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잃는다는 것이 두렵고 그래서 지키는 사람이 공격하는 이보다 힘든 게 사실이다. 이쪽이 밑져야 본전이라는 마음으로 대든다면 저쪽은 욕만 안 먹어도 다행이라는 마음으로 막는다.

김근태는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물게 지는 법을 아는 이이다. 이기고 있을 때 지는 법을 짚어나갈 지도를 머릿속에 그리는 사람은 드물다. 우리는 흔히 이기는 순간 기고만장한다. 다시는 패배가 없을 것 같이 말이다. 작은 패배는 있을 수 있다는 겸손이 있다면 패배에 대한 지형지물을 익혀야 한다.

사업에서 실패하는 이들이 흔히 겪는 실수는 ‘확장’이다. 조그마한 성공에 도취돼 분수를 잃고 오버하는 순간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주게 된다. 만약 많은 사람을 뽑아놓고 사업이 엎어진다면 그 피해는 사주 뿐만이 아니라 피고용인이 지게 된다. 그 피고용인은 다른 취업의 기회를 잃었고 열패감에 빠져 인생 스케줄 전반에 큰 하자가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조금 장사가 잘 된다고 함부로 사람을 늘려선 안 된다.

신중한 경영자처럼 김근태는 회사를 늘리기 전에 혹시라도 실수 때문에 늘어난 사원이 피해를 볼까 저어하는 마음이 더 큰 사람이다. 사업의 확장성보다는 구성원들의 피해를 먼저 헤아리는 이가 인간적으로 느껴진다.

이분은 MB를 증오하는 마음으로 혹은 MB를 반대하는 마음으로 집권하지 말라고 했다. 자기를 모르면서 남을 헤아리는 마음을 최고의 무기로 갖는 자는 그 무기로 인해 자기가 다치기 쉽다는 점을 일찍이 그는 경계했다.

마지막 유훈인 승리하고 싶은가라는 글을 보면 그가 얼마나 이 시대를 위해 고민했는가를 알 수 있다. 또한 우리들이 미워하는 대상들에 대해서도 똑같은 무게로 고민하고 번민했는가를 알 수 있다. 또 그는 위기가 어디서 오는지 어떻게 올 건지에 대해서도 누구보다도 큰 혜안이 있는 듯 했다.

그는 좌절이 어떻게 우리를 덮을지에 대해서도 알고 있는 듯했다. 슬픔이 기쁨이 될 수 없지만 기쁨이 슬픔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홀로 안 영악함이 돋보인다. 우리는 좌절에서 희망을 찾고 패배에서 승리를 구하려 한다. 하지만 가난이 부로 변하기 어려운 것처럼 그것들도 기득권 위에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희망은 기득권이다. 승리도 기득권이다. 환원해보면 승리 아래는 패배가 반드시 깔려 있고 기쁨 밑에는 슬픔이 아우성치고 있다. 즉 승리하는 자리는 곧 자신이 죽을 자리였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김근태는 이 점을 알았다. 그래서 자신의 걱정을 조목조목 짚어주면서 마지막 사자후를 토했다. 그는 살아생전 대여섯권의 저서를 집필했다. 그가 쓴 책 중 두 권은 ‘희망’이라는 말이 들어가 있다. 생전에 희망을 누구보다도 원했던 그는 좌절이라는 말로 들뜬 마니아들을 달래려 했다.

아주 화끈한 승리로 누군가를 거열 시키려는 충의가 미친 혼처럼 헤매이고 있다. 내년 선거에서 좋은 인물을 뽑으면 사회가 나아질 것이라는 사람이 70%가 넘는다고 한다. 80%이상이 투표에 참가해 한 표를 행사한다고 한다. 거기까지다. 희망이 거기에 있다면 거기까지란 말이다.

보이지 않는 ‘증오라는 자’와 ‘술 취한 자’들이 서로 드잡이하는 가운데 껴서 그 싸움을 말리려 무진 애를 썼다. 나꼼수에 열광하고 ‘닥정’이 베스트셀러가 되고 ‘달려라 정봉주’가 2등을 하고 안철수의 승리가 눈앞에 보이는 시대에 패배를 주의시키는 자 ,마치 알렉산더 앞에서 햇빛을 가리지 말아 달라는 디오게네스 같다.

조급하게 책을 사서 보고 정치를 저울질한다고 새 세상이 온다면 백번이라도 하겠지만 그런 걸로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는 점을 알던 것 같다. 세상이 골백번 바뀌어도 안 바뀌는 세상을 그는 경험했다.

그는 ‘뉴딜정책’을 펴다 협공 당하기도 했다. 그에게 조문 온 자들 중 절반 이상은 그를 조롱하기도 했다. 좌파라고, 이상주의자라고, 책상물림이라고 비웃었었다.

그는 계급장을 떼고 싶어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결코 떼지 못했다. 이제 진정으로 계급장을 떼었다. 훨훨 모든 것을 털어버리고 계급장이 없는 곳으로 갔다. 이제 계급장이 없으니 싸움은 지금부터인가?

그는 열배 밑지는 장사가 있어야 열 사람이 희망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이해했다.

불행히도 그가 버린 계급장을 붙이려는 행사는 오늘도 내일도 열릴 것 같다.

8차례 전기고문과 2차례의 물고문을 당하면서 ‘진정한 승리’를 아마도 되뇌였을 것이다. 그는 아마도 이런 어리숙한 사람 아니었을까 한다.

‘차도살인지계’, ‘동귀어진’, ‘토사구팽’, ‘권모술수’는 ‘즐’!.

데스크칼럼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가을, 그리움 음반대상
79,450 득표
30,997 참여
25.8%
2
깜빡이를 키고 오세요 음반대상
63,436 득표
24,786 참여
20.6%
3
KINGDOM 음반대상
24,678 득표
11,149 참여
8%
4
La Libertà 음반대상
22,944 득표
8,921 참여
7.5%
5
에세이 ep.2 음반대상
21,831 득표
9,219 참여
7.1%
6
이야기(Our Story) 음반대상
14,539 득표
6,607 참여
4.7%
7
연가(戀歌) 음반대상
11,067 득표
4,466 참여
3.6%
8
인생은 알록달록 음반대상
10,385 득표
3,736 참여
3.4%
9
나를 쏘다 OST (O'PENing) 음반대상
9,685 득표
4,525 참여
3.1%
10
그래 우린 다시 음반대상
9,524 득표
2,926 참여
3.1%
11
소품집 Vol.1 음반대상
9,322 득표
3,306 참여
3%
12
연정 음반대상
7,527 득표
3,596 참여
2.4%
13
Impasto 음반대상
4,635 득표
1,658 참여
1.5%
14
pony 음반대상
4,352 득표
1,447 참여
1.4%
15
Road to 20 - Prelude 2 음반대상
3,854 득표
1,389 참여
1.3%
16
시간이 지나야만 볼 수 있는 별 음반대상
3,788 득표
1,490 참여
1.2%
17
BE FREE 음반대상
2,693 득표
1,069 참여
0.9%
18
FORM 음반대상
2,619 득표
1,096 참여
0.9%
19
Unfinished 음반대상
1,254 득표
577 참여
0.4%
20
비의 랩소디 음반대상
119 득표
35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