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6:57 (화)
  • 서울
    H
    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H
    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H
    4℃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3℃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3℃
    미세먼지 좋음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기타비밀  비밀 등록된 상표를 16년간 사용했는데도 상표권을 무효라고 합니다. 조문자단박접수 2024-02-16 23:55
기타비밀  비밀 억울하게 전과가 생기게될판 ㄱㅎㄱ게시완료 2024-02-12 17:48
전체 골프장클럽하우스현관비리 차영호추가자료요청 2024-02-02 15:48
자동차 제조사가 고객의 차를 부수고 또 부수고 이제는 사기행각까지? 이정환추가자료요청 2024-02-01 01:04
기타비밀  비밀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인 업주에게 갑질과 횡포를 당했습니다. 손정환게시완료 2024-01-29 14:47
기타 경기도 시흥시 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앞 도로 대형화물차 버스 밤샘주차장화 남 정식게시완료 2024-01-28 14:15
기타 레오나르디카프리오에게 사기를당했어요 전수연게시완료 2024-01-28 02:30
기타비밀  비밀 닭을시키면 대마초늘주는집 우쿵쿵추가자료요청 2024-01-26 15:56
전체 갑질폭로 서아영추가자료요청 2024-01-20 02:20
기타 SSI Korea, “인공지능 시대, 개인의 디지털 신원을 보호하라”는 주제로 분산 신원의 기초 개념과 구현 교육 실시 SSI KOREA게시완료 2024-01-16 09:43
유통 쿠팡맨이 택배를 훔쳐갔습니다 남서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11 21:07
정부&공공기관 가정법원은 법령위반, 형사법원은 절차위반, 대법원은 헌법을 무시하고 하급법원 감싸기 이정환게시완료 2024-01-10 04:15
기타비밀  비밀 배우의 비밀연애를 제보합니다. 홍길동처리불가 2024-01-09 14:43
기타 경찰의 직무유기에 대하여 제보합니다. 박준영게시완료 2024-01-07 13:02
전체비밀  비밀 네이버 리뷰어뷰징 신고합니다. 이다행처리방법안내(메일) 2024-01-06 14:36
기타비밀  비밀 국가보훈부 김지우게시완료 2024-01-04 08:23
기타 입주민 갑질로 인한 택배 대란 안용호게시완료 2024-01-03 16:50
기타비밀  비밀 안녕하세요. 저는 무용학원에서 아동학대를 당한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입니다. 익명게시완료 2023-12-27 15:30
기타비밀  비밀 보이스피싱 당했는데 경찰이 사건 접수 조차 안함 이근비게시완료 2023-12-23 00:01
자동차 렌터카를 강제로 반환하고 위약금까지 일방적으로 청구하는 대기업 횡포를 고발합니다. 박지영처리방법안내(메일) 2023-12-22 19:24
icon 제보하기
한나라 ‘돈봉투’ 누가 뿌렸나? 파장 확산
상태바
한나라 ‘돈봉투’ 누가 뿌렸나? 파장 확산
  • 최소리
  • 승인 2012.01.06 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직 당 대표의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을 5일 검찰에 수사의뢰한 가운데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수사 대상이 돈을 준 당 대표 뿐 아니라 받은 사람들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에서다.


4월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당 대표로 당선되기 위해 대의원 등에게 매수행위를 한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중앙선관위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으로 낭떠러지에 몰린 한나라당이 붕괴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은 5일 "18대 국회 중 치러진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후보로부터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받은 후 돌려줬는데 그 후보가 대표로 당선됐다"고 폭로했다. 당 비대위는 이날 오후 돈봉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했다.


한나라당의 한 관계자는 "고승덕 의원에 대한 참고 인조사가 먼저 이뤄지고 이를 기반으로 (해당 당 대표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18대 국회 들어 전당대회를 통해 당 대표가 된 인사는 박희태 국회의장과 안상수·홍준표 의원 등 3명이다.


고승덕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18대 국회에서 치러진 전당대회에서 후보 중 한 명이 대의원인 나에게 돈 봉투를 준 적이 있다"며 "당시 후보로부터 300만원이 든 봉투를 받았고 이런 것을 안 줘도 지지한다라는 의미로 돌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한 언론에 기고한 칼럼에서도 "당내 선거에서는 아직 돈봉투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것 같다"며 "전당대회 때 지방의 원외 지구당에서 버스를 대절해서 서울로 올라오려면 돈이 필요하다는 것을 돈 봉투의 존재 이유로 말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돈봉투가 고 의원에게만 전달됐을 가능성은 지극히 낮으며, 이 때문에 검찰 조사가 당 소속 의원과 당협위원장 대부분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하고 있다. 한나라당 당협위원장은 5일 현재 국회의원 142명을 포함해 모두 228명이다.


현행 정당법 50조는 당 대표로 선출되기 위해 금품·향응을 제공하거나 제공받은 사람에 대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금품 제공을 지시·권유·요구하거나 알선한 사람에 대해서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와 관련, "돈을 고 의원만 받았겠느냐"라며 "수사가 확대될 경우 당협위원장 대부분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어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조사가 자칫하면 '게이트'수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18대 국회들어 3차례의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엄청난 숫자의 돈봉투가 오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고 했고, 다른 관계자는 "일부 의원들은 후보들이 뿌린 돈봉투를 배달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다른 한 의원은 "당협위원장이 다 돈봉투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며 "봉투를 줘서 말이 나올 것 같은 쪽엔 건네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중앙지검(검사장 최교일)은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수사 의뢰한 이른바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을 6일 중 배당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검찰 안팎에서는 공안2부(부장검사 변창훈)에 배당될 공산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야권은 5일 한나라당에 대한 맹공에 나서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통합당 오종식 대변인은 "고승덕 의원은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하고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고,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도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돈을 준 사람이건 받은 사람이건 엄정한 사법처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구식 전 홍보기획본부장의 비서 등의 중앙선관위 디도스 공격에 대한 검찰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돈봉투' 사건까지 불거지면서 검찰 조사의 향방에 따라 한나라당의 운명이 달라지게 될 전망이다.


CBC뉴스 최소리 기자 press@cbci.co.kr
반응이쎈 ⓒ CBC뉴스 (http://cb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투기도 스마트하게"... 무인 시스템 '눈길'
F-15K 슬램이글, 공포의 비행 … '최강은 다르네'
'가장 날카로운 창' 극초음속 미사일, 신세대 무기로 급부상 이유는?
최강 전투기 F-22가 더 강력해질 수 있던 이유
F-22와 F-35를 최강의 반열에 올려준 초강점은?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가을, 그리움 음반대상
79,410 득표
30,960 참여
25.8%
2
깜빡이를 키고 오세요 음반대상
63,399 득표
24,756 참여
20.6%
3
KINGDOM 음반대상
24,665 득표
11,144 참여
8%
4
La Libertà 음반대상
22,930 득표
8,909 참여
7.5%
5
에세이 ep.2 음반대상
21,815 득표
9,207 참여
7.1%
6
이야기(Our Story) 음반대상
14,533 득표
6,600 참여
4.7%
7
연가(戀歌) 음반대상
11,062 득표
4,462 참여
3.6%
8
인생은 알록달록 음반대상
10,381 득표
3,732 참여
3.4%
9
나를 쏘다 OST (O'PENing) 음반대상
9,677 득표
4,517 참여
3.1%
10
그래 우린 다시 음반대상
9,514 득표
2,924 참여
3.1%
11
소품집 Vol.1 음반대상
9,316 득표
3,302 참여
3%
12
연정 음반대상
7,526 득표
3,596 참여
2.4%
13
Impasto 음반대상
4,628 득표
1,652 참여
1.5%
14
pony 음반대상
4,348 득표
1,443 참여
1.4%
15
Road to 20 - Prelude 2 음반대상
3,851 득표
1,386 참여
1.3%
16
시간이 지나야만 볼 수 있는 별 음반대상
3,785 득표
1,488 참여
1.2%
17
BE FREE 음반대상
2,693 득표
1,069 참여
0.9%
18
FORM 음반대상
2,618 득표
1,095 참여
0.9%
19
Unfinished 음반대상
1,253 득표
576 참여
0.4%
20
비의 랩소디 음반대상
119 득표
35 참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