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6-04 16:31 (일)
  • 서울
    B
    23℃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2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22℃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2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25℃
    미세먼지 보통
  • 부산
    Y
    2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3℃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2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2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H
    23℃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3℃
    미세먼지 보통
단박제보
단박제보
제목 작성자 날짜 결과
기타 딸유골 큰형 숙대교수김덕영씨와짜고 차속에 버리는아버지NEW 이미영단박접수 2023-06-04 00:34
기타비밀  비밀 김도형 교수는 왜 20억을 요구했을까요? 익명게시완료 2023-06-03 16:01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임계초등학교장의 갑질과 직장내괴롭힘 방관을 고발합니다. 우주희단박접수 2023-06-03 11:42
기타비밀  비밀 안녕하세요. 박경애단박접수 2023-06-02 08:19
기타 애견전문장례업체 실수?! 조동성단박접수 2023-05-31 00:00
식음료비밀  비밀 담배스프 현성민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30 20:46
기타비밀  비밀 새로운 점장이 발령받으면서 원래 있던 직원들의 부당해고 한인희단박접수 2023-05-26 18:14
항공&여행 항공권발권오류 차은영단박접수 2023-05-26 15:19
지자체비밀  비밀 방치차량 조치방법의 문제점 여국현기사보도 2023-05-26 15:11
정부&공공기관 5인미만 사업장의 사기구인의 실체 이다인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26 14:42
전체 엘지유플러스 정말 웃기네요 이은정추가자료요청 2023-05-24 21:56
통신&OTT 소비자가 취소할수 없게 시스템을 만들어 놓고 취소할수 있는 권리를 빼앗은 스카이라이프 알뜰폰을 고발합니다 김은희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24 20:53
지자체비밀  비밀 공무원 경력직 채용 비리 의혹과 행정 보복 의혹 익명1추가자료요청 2023-05-24 17:09
정부&공공기관비밀  비밀 국유지도로1049도로 박병선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24 17:08
지자체 공무원의 복수 정이봉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23 15:39
기타 스튜디오의 일방적 계약불이행 임하나필수정보(정확히) 2023-05-23 13:16
기타비밀  비밀 유투브 bj들 임중근추가자료요청 2023-05-23 08:41
정부&공공기관 차가오가는길을 막아 놓았어요 후진하는데 등줄기에 식은땀이 ᆢᆢㅎㄷㄷ 성윤희게시완료 2023-05-22 16:22
정부&공공기관 22년의 갑질행정의 피해 장태호추가자료요청 2023-05-19 18:05
전체 아산시 국유지 허위로 교환 박상권처리방법안내(메일) 2023-05-19 15:51
icon 제보하기
두나무의 새로운 묘목 심기…이석우 대표, ‘기본기 고루 갖춰진 성장’ 방점
상태바
두나무의 새로운 묘목 심기…이석우 대표, ‘기본기 고루 갖춰진 성장’ 방점
  • 권오성 기자
  • 승인 2023.03.13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취재]
“코인 업계, 투자자에 신뢰줘야”
“두나무, ESG ‘내재화’ 이뤄냈다는 평”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진=CBC뉴스 DB. [단박에 - CBC뉴스 | CBCNEWS]
이석우 두나무 대표. 사진=CBC뉴스 DB. [단박에 - CBC뉴스 | CBCNEWS]

[CBC뉴스] 미래는 준비된 자의 몫이다. 때로는 길고 지난한 준비 과정이 성공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

가상자산 업계는 과도기를 겪고 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부진을 탈출하는 터닝포인트이기도 하다. 최근 코인과세 유예확정, 시장 인식변화, 실리콘밸리은행(SVB) 폐쇄, 연이은 미국 금리인상 등 금융 시장에 긍부정 이슈가 혼재해 있다. 

암호화폐가 가진 특성상 거시적인 시장 환경에 흔들릴 수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현재 상황을 분석해보면 매서운 겨울 추위를 벗어나 새로운 상황을 맞이하기 무섭게 꽃샘추위가 찾아온 격이다.

미국 정부가 SVB 뱅크런과 관련해 예금 전액을 보증한다고 밝힌 바 있지만, 글로벌 경제에 어떤 영향이 있을지 아직은 미지수이다.

어려운 때일수록 믿음이 매우 중요한 자산이다. 코인 업계가 투자자에게 ‘신뢰’를 줘야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결국엔 투자자의 신뢰를 얻는 것이 시장을 지키는 근간이 될 수 있다. 아득해 보이지만, 결국 새로운 국면은 찾아오기 마련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투명성과 안정성, 그리고 투자자 보호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한 책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업비트의 경영철학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시장 ‘제도화’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시장 확장에 있어 철저한 준비가 밑바탕에 깔려야 한다는 시선이다. 이 언급들로 유추해보면, 두나무는 당장의 외연확장보다 기본기가 고루 갖춰진 성장을 중요시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두나무는 큰 기업이 가져야 할 책임에 대해서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초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는 ‘기업 윤리’가 부각된 바 있다. 책임 있는 경영이 글로벌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자산 업계 또한 최근 지속가능 경영을 위해 ESG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다.

이런 점에서 두나무는 글로벌 스탠더드와 궤를 함께 한다고 할 수 있다. 두나무는 그간 ‘청년’과 ‘환경’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적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일회성 돕기가 아닌, 지속가능한 공헌을 선보였다. 경영 방식에 ESG를 녹여낸 이른바 ‘내재화’까지 이뤄냈다는 평도 있다.

코인 업계, 미래 먹거리 찾기 한창

현재 업계에서는 ‘크립토 윈터’ 이후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는 저조한 시장 흐름이지만 언젠간 봄이 찾아온다는 것이다. 미래 먹거리를 찾아야하는 적기라고 할 수 있다.

두나무는 또다른 묘목 심기에 한창이다. NFT, 메타버스 등이 대표적인 예다. 지난해 두나무는 하이브와 함께 합작법인 레벨스(Levvels)를 설립하며 엔터 관련 사업에 총력을 기울일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현재 레벨스는 오프라인 ‘포토카드’ 문화를 디지털 컬렉터블로 확장시켜 다양한 팬 경험과 흥미 요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이는 기존 거래소 사업과 연계를 통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래 먹거리로 작용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번에 끝 - 단박제보
▶'내 스타'에 투표하세요 '네티즌 어워즈'

 

CBC뉴스ㅣCBCNEWS 권오성 기자 kos@cbci.co.kr

관련기사

[네티즌 어워즈 영상댓글] 사랑하는 스타에게 마음을 전해보세요
[네티즌 어워즈 후보추천] 팬들의 요청을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내가수 노래 함께 부르기♬] 여러분의 가창력을 뽐내보세요

'네티즌 어워즈'는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 진행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투표는 60초이내 집계 반영)

1
TikTok 셀럽대상
49 득표
35 참여
40.8%
2
YOUTUBE 셀럽대상
25 득표
24 참여
20.8%
3
YOUTUBE 셀럽대상
14 득표
13 참여
11.7%
4
YOUTUBE 셀럽대상
8 득표
8 참여
6.7%
5
YOUTUBE 셀럽대상
6 득표
6 참여
5%
6
YOUTUBE 셀럽대상
5 득표
5 참여
4.2%
7
YOUTUBE 셀럽대상
5 득표
5 참여
4.2%
8
YOUTUBE 셀럽대상
3 득표
3 참여
2.5%
9
YOUTUBE 셀럽대상
3 득표
3 참여
2.5%
10
YOUTUBE 셀럽대상
2 득표
2 참여
1.7%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14길 71 LG에클라트 1322호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599-2 LG애클라트 1322호)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CBCNEWS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0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 CBC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CBC뉴스 | CBC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